힘과 스피드를 적절한 타이밍과 지렛대 효과로 제압하는 중점을 두고 대부분의 일존 주짓수 기술들을 변형하였고, 많은 시도와 시행 착오 끝에 마침내 그레이시 주짓수라는 호신술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그레이시 주짓수란?

1914년 일본의 유도 챔피언이던 이사이 마에다는 브라질로 이민을 와서 그 당시 사업적으로 영향력이 있었던 Gastao Gracie와 친구가 되었고, Gastao는 마에다가 브라질에서 자리를 잡는데 많은 도움을 주었다. 마에다는 감사의 표시로 Gastao의 큰 아들인 Carlos Gracie에게  일본식 주짓수를 가르쳐 주었다. 몇 년간 마에다로부터 일본식 유도를 배운 Carlos는 이것을 다시 동생들에게 가르쳐 주었다. 

Gastao의 막내 아들인 Helio Gracie는 계단을 뛰어 오르면 거의 실신을 할 정도로 체질이 매우 허약 해서 아무도 그 이유를 알지 못하였다.  Helio는 허약해서 Carlos로부터 배운 대부분의 기술들을 자신이 사용하기는 힘들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러나 그는 자기도 그런 기술들을  사용 해 보고 싶은 마음에 자기와 같이 허약한 체구의 사람도 사용 할 수 있게끔 기존 기술들에 변형을 시도 하였다.

 

힘과 스피드를 적절한  타이밍과 지렛대의 원리로 제압하는데 중점을 두고 대부분의 기술들을 변형하였고, 많은 시도와 시행 착오 끝에 마침내 그레이시/브라질 주짓수라는 것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Helio는 그가 개발한 새로운 시스템이 유효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다른 무술 고수들에게 공개적으로 도전을 하였다. 그는 레슬링 헤비급  세계 챔피언을 지낸 Waldek Zbyszko, 시합시작 후 6분만에 인사불성이 되어 버렸던 당시 유도 세계 랭킹 2위 Kato 등 총 18번의 시합을  하였다. 또한 Helio는 당시 복싱 세계 헤비급 참피언이던 Joe Louis에게 공개적으로 끝장 매치를 제안 하였지만 Louis 측이 거절하였다.

 

1993년 Helio의 장남인 Rorion Gracie는 Ultimate Fighting Championship (UFC)가 전파를 타면서 전 세계 Martial Art의 흐름을 완전히 바꿔 놓았다. 1970~80년대 Hollywood에는 저마다 자신들이 최고라고 말하는 수많은 무술들로 난세를 이루었다.  Rorion은 고수들끼리의 끝장 매치를 통하여 이런 논쟁을 종식 시키고자 하였다. 8명이 벌이는 토너먼트 방식의 끝장 매치의 결과는 전 세계를  놀라게 하였다. 가장 체구가 작고 조용했던 Rorion의 동생 Royce가 최종 승자가 되었기 때문이다. 그는 그 후 UFC 챔피언을 세 번이나  지냈다.

Helio와 Royce의 계속되는 승전보는 그레이시 주짓수가 킥복싱, 가라테, 복싱, 사바테, 태권도, 유도 등의 다른 무술 보다 더 훌륭하다는 것을 여실히 증명하였음은 물론 자신보다 더 체구가 크고 운동 신경이 발달한 상대와 맞설 수 있는 유일한 운동이라는 것을 증명  하였던 것이다. 요즈음 인기가 상승하고 있는 UFC의 프로 이종격투기 (Mixed Martial Arts) 경기에서 그레이시 주짓수가 가장 핵심적인  기술로 사용되고 있다.

 

그레이시 주짓수의 3원칙 

그레이시 주짓수의 가장 중요한 3가지 원칙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요즘 주짓수를 가르치는 대부분의 도장/쳬육관들은 실전에서 100% 통하지 않는 기술들과 약하고 운동실력이 낮은 일반인이 배울 수 있는 기술들을 가르치지 않고 있기 때문에 그레이시 주짓수 아카데미 본사에서 Global Training Program을 세운 것이고 그레이시 주짓수가 "브라질" 또는 "스포츠" 주짓수와 어떻게 다른지를 아래의 영상을 통해서 배우세요! 

 

에너지 효율성

주짓수 수련을 할 때 항상 생각하고 있어야 하는 점은 상대방은 언제나 본인보다 힘이 세고 덩치도 크며 운동실력이 우수한다는 점이다. 현실이 이렇다면 싸움이 시작되는 순간부터 100% 힘을 사용하면 본인이 먼저 지칠 것이고 싸움을 질 확률이 굉장히 높을 수밖에 없다. 오히려 안전하게 살아남는 것이 우선이고 상대방이 신체적으로 그리고 정신적으로 지치게 만든 다음에 기습 공격을 통해서 싸움을 끝내야 하는 것이 주짓수의 기본 원칙이다. 아울러 상대방의 신체조건에 따라 싸움은 5분이 될 수도 있고 심지어 30분~40분 혹은 2시간이 될 수도 있다. 주짓수는 100미터 경주가 아닌 1500미터 달리기 시합이라고 생각하면 되고 경우에 따라 마라톤도 될 수 있다.   

 

자연스러운 움직임

그랜드 마스터 엘리오 그레이시가 주짓수를 처음 개발하셨을 땐 누구나 주짓수를 배울 수 있도록 기술들을 세세하게 선택을 하셨고 조심스레 기술들을 개발하셨다. 아무리 허약하고 운동실력이 없어도 자기가 개발한 무술을 쉽게 배울 수 있고 자신보다 힘센 상대를 맞서도 이길 수 있도록 완성시킨 최강 호신술이다. 유연성이나 힘이나 스피드에 너무 의지하는 기술이거나 아무런 운동실력이 없는 사람이 할 수 없는 기술이면 엘리오 그레이시의 생각에는 좋은 기술이 아니다. 몸을 심하게 꺾거나 순발력에만 의지해서 상대를 휩싸는 기술/전략을 사용하고 있다면 나이가 들어서 아님 본인보다 훨씬 강하고 큰 상대방과 맞붙었을 때 상당히 힘들어할 수 있다.  

 

실전성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기술이 실전에서 통해야 하는 것이다. 본인과 상대방 사이에 거리가 너무 생겼거나 상대방이 쉽게 주먹이나 발 차기로 본인을 타격할 수 있으면 이것은 큰 문제이다. 실전 싸움에서 거인과 맞붙게 될 경우엔 거리를 완벽하게 좁혀야 하고 상대방이 때릴 수 있어도 너무 가까이 붙어있기 때문에 강하게 때릴 수 없도록 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타격를 고려하지 않는 기술은 그레이시 주짓수의 가장 중요한 원칙을 위반하는 기술이며 주짓수 시합에서만 사용 가능한 "스포츠 주짓수" 기술이다.